안정환 공식홈페이지
 
Home Profile News Gallery From Ahn Community
 
  > 새소식

 
  ID
  PASS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분실
 
 

  번호: 104   [일간]  2004-05-04   조회: 2537


 안정환 "아우들 믿는다" 올림픽 출전 고사 

"월드컵 대표에 집중" 포부

"올림픽은 아우들에게 맡기겠다."

안정환(28.요코하마)이 올림픽에 참가할 뜻이 없음을 밝혔다. 지난 2일 FC 도쿄전에서 시즌 2호골을 터트린 데 이어 3일 예쁜 첫 딸을 얻으며 겹경사를 맞은 안정환은 후배들이 일궈낸 올림픽 본선 5회 연속 진출 에 대해 '축하한다'는 말을 건네면서도 올림픽은 자신의 관심 대상이 아님을 분명히 했다.

안정환의 이런 언급은 최근 와일드 카드 3명이 누가 될 것인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주목을 끈다. 현재 김호곤 올림픽 대표팀 감독은 수비를 책임질 유상철(33.요코하마)과 중앙미드필더를 뽑기로 마음을 굳힌 상태에서 마지막 한 자리는 공격수나 사이드 미드필더 중에 선발할 것으로 알려졌다.

월드컵에서는 4강에 진출했지만 올림픽은 한 번도 나선 적이 없어 한 번쯤 생각해 봄직하지만 그의 생각은 달랐다. 대신 월드컵 대표팀에 집중하고 싶다는 생각을 밝혔다. 그는 "대표팀에서 좋은 모습을 보이려면 소속팀에서 많이 뛰어 경기 감각을 꾸준히 유지해야 하는데 최근 구보와의 경쟁 때문에 출전기회를 잡지 못해 안타깝게 생각했다. 결정된 것은 아니지만 전반기가 끝난 후 팀을 옮길 생각을 한 것도 같은 맥락"이라고 말했다.

한편으로 안정환은 아빠가 된 기념으로 6월 2일과 5일 예정된 터키와의 평가전에서 멋진 골 세리머니를 펼치겠다고 약속했다. "파라과이전에서 골을 넣지 못해 안타까웠다"며 "터키전에서는 반드시 골을 넣어 베베토의 '아이 어르기'를 능가하는 독특한 골 세리머니를 펼치겠다"고 다짐했다. 특히 그는 반지 키스, 문신 세리머니를 능가하는 출산 세리머리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올림픽 무대에 뛸 후배들에 대한 조언도 잊지 않았다. "지금까지보다 앞으로가 중요하다. 상대적으로 약한 팀과 싸웠던 예선과 달리 진짜 경기는 본선부터 시작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후배들이 잘 해주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다.

김태주 기자




     
전체 (1695)  스서(202)  일간(159)  연합(165)  스투(85)  스조(275) 
 기타(501)  테리(5)  마이데일리(78)  조이뉴스(80)  스포탈코리아(98)  축구공화국(12)  골닷컴(5)  OSEN(30) 
  번호 제목 등록자 날짜 조회
  159  [일간] 안정환 "감 잡았다" 결승골 .. 운영자 2004/03/05 4877   
  158  [일간] 안정환 `요코하마 영웅` 첫발 운영자 2004/03/05 4651   
  157  [일간] [해외파는 지금] 안정환 아.. 운영자 2004/03/07 5117   
  156  [일간] 안정환 J리그 `최고 선수` (5) 운영자 2004/03/11 5087   
  155  [일간] 안정환 "아빠되는데 돈 더 벌.. 운영자 2004/03/12 5077   
  154  [일간] J리그 개막...안정환-유상.. 운영자 2004/03/12 2965   
  153  [일간] 안정환, "여보, 반지키스 .. 운영자 2004/03/14 3022   
  152  [일간] 안정환·최용수 연속골 도전 운영자 2004/03/19 2748   
  151  [일간] [일본 한류스타] 우승 청부.. 운영자 2004/03/25 2992   
  150  [일간] 안정환, 이번엔 반지키스 최.. (1) 운영자 2004/03/30 2912   
  149  [일간] 안정환 "몰디브전 졸전 죄송.. (3) 운영자 2004/04/09 2847   
  148  [일간] [해외파는 지금] 유상철·안.. 운영자 2004/04/13 2854   
  147  [일간] 오카다 감독 "안정환·구보 .. (3) 운영자 2004/04/19 2901   
  146  [일간] 안정환 "파라과이전은 특별해.. 운영자 2004/04/26 2677   
  145  [일간] 안정환 "후반기 팀 이적" (4) 운영자 2004/04/30 2730   
  144  [일간] 안정환 J리그 2호골 운영자 2004/05/03 2422   
  143  [일간] 안정환 돌파구는 `윈-윈` 운영자 2004/05/03 2354   
  142  [일간] 안정환 득녀 "엄마닮아 예쁜 .. 운영자 2004/05/04 3987   
  141  [일간] 안정환 아빠됐다 운영자 2004/05/04 2884   
  140  [일간] 안정환 "아우들 믿는다" 올림.. 운영자 2004/05/04 2537   
1 2 3 4 5 .. 8 [다음 5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