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정환 공식홈페이지
 
Home Profile News Gallery From Ahn Community
 
  > 베스트칼럼

 
  ID
  PASS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분실
 
 

  13   5054   942
  운영자 (admin)   2004-03-01 02:22:14
  안정환 이적에 관한 수많은 논란들..

◈사커월드에서 no.20 님께서 2003년 3월경에 작성하신 글입니다.



안정환 이적에 관한 수많은 논란들...


우선 안정환선수의 유럽이적에 관해서 사커월드를 비롯한 여러 곳에서 핫이슈가 되고 있는건
그가 명실상부한 국대 에이스이기 때문이다.
웃기지 마라 설기현이 훨씬 잘한다, 아니다 박지성이 더 낫다 그러는데 현시점에서 축구선수로써의 모든 항목을 총평한다면 안정환이 우위라는 걸 이렇게 주장하는 그들조차도 이미 마음속에서 인정하고 있을 것이다.

에이스란 단지 기량적인면에서만 인정되는 것이 아니다. 그 선수가 그라운드에 있을때와 없을때의 차이를 동료선수들이 느끼고 관중들이 느끼고 상대 선수들이 가지는 마음 자세를 달라지게 할 수 있는 한마디로 그라운드 전체를 감싸도는 게임의 분위기를 좌지우지 할 수 있는 선수를 의미한다.
그 선수가 나와서 골을 넣느냐 못넣느냐 평점 몇점의 활약을 하냐는 그 다음 이야기다.
관객인 나에게 이런 느낌을 주는 선수는 아직까지 안정환 하나다.(A매치 몇일 전부터 그의 출장여부에 민감하게 생각하게 함)
안정환 선수가 국대에서의 위상이 이러니 그의 이적은 곧 한국축구의 위상을 상징하게 되는 것이라고 받아들이는 것 같다.(사실 그건 아니다.)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유럽 겨울 이적시장은 입시로 치면 수시모집, 취업으로 치면 수시채용에 해당된다.
시즌이 끝나고 행해지는 정시모집, 대규모공채가 절대 아니란 말이다.
따라서,안정환 개인도 그렇고 매니지먼트사도 당연히 일본잔류라는 배경을 깔아놓고 혹시 좋은 조건의 팀이 나타나면 이적한다는 기본 원칙을 세우는 거다.
안 선수가 일본에 6개월 더 머문다고 안선수의 위상이 하락된다거나 한국축구의 위상이 하락되는 건 아니다.

요즘 드는 생각에 안정환 선수는 유럽스카우터들이 보기에 탑클라스는 아니더라도 중/상에 해당되는 타겟이라는 생각이 든다. 왜냐하면 별로 시장규모가 크지않은 겨울이적기간(이때는 보통 그 시즌내에서 역할을 해줄수 있는 즉시전력감을 선호함)에 안정환선수를 잡기 위해 제법 적극적으로 협상에 임한다는 점이다.

개인적인 생각으로 확실한 것은 안정환 선수의 꿈이 그렇게 작지는 않을 것이라는 거다.
일본에 잔류하면서 경기외적인 것에서의 행복에만 젖어 있을 그런 사람을 아닌것으로 보인다. 그동안의 행적을 보면..

힘들지만 조용히 현실적인 기회를 엿보고 있는 것이다.
이탈리아 전에서 처럼...


##
중간에 에이스에 대해서 말씀해주신 대목이 있습니다.
한국에는 지금까지 그런 에이스가 없었던 것이 사실입니다.
베컴보고 허접이니 미디어스타니 어쩌니 하는 논란이 있지만, 경기장에서 베컴은 명실상부한 잉글랜드의 에이스입니다. 그의 당당한 플레이는 동료들에게는 "그가 있다" 라는 믿음을 주고, 상대편에겐 그의 존재만으로도 위협의 대상이 됩니다.
우리가 스페인전에서 라울이 벤치에서 축구화끈을 메고 있을때, 4천만이 "움찔" 했었던 기억이 있죠.
이제 한국 국대에도 상대가 두려워 하는 카리스마를 가지는 것 같아, 흐믓합니다.




     
  번호 제목 등록자 날짜 조회 추천
  24  대한민국 공격의 현재와 미래...그리고 안정환 운영자 2004/02/29 5518 1006
  23  안정환, 쉼없는 열정에 대하여... (1) 운영자 2004/03/01 4375 821
  22  솔로몬왕과 안정환 (1) 운영자 2004/03/01 5654 1016
  21  안정환 이적에 관한 수많은 논란들.. 운영자 2004/03/01 5054 942
  20  꽃을 든 남자 운영자 2004/03/01 4501 712
  19  비상을 기다리며... 운영자 2004/03/01 4821 837
  18  가시를 든 남자 (4) 운영자 2004/03/01 4378 829
  17  그리운 페루지아 시절의 안정환 (2) 운영자 2004/03/01 5960 889
  16  안정환의 투입으로 달라질 요코하마 F. 마리노스 운영자 2004/03/01 6194 1024
  15  한국의 델 피에로, 안정환 (23) 운영자 2004/03/07 8161 1201
  14  여전히 배고픈 '안정환'입니다 (2) 운영자 2004/06/12 6638 1193
  13  내가 알고있는 안정환의 모든것..!! (11) 운영자 2004/06/12 6582 965
  12  오로지...유럽을 위한 안정환 일까요? (4) 김민규 2004/07/10 6849 1226
  11  [김민규]'인내'를 부탁하는 안정환 (1) 운영자 2005/01/01 6252 1057
  10  [김민규]PSV와 안정환...여우 히딩크?? (4) 운영자 2005/03/12 6897 1172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