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정환 공식홈페이지
 
Home Profile News Gallery From Ahn Community
 
  > 새소식

 
  ID
  PASS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분실
 
 

  번호: 1161   [기타]  2007-09-12   조회: 6822


 [기자수첩] 안정환만 징계? 서포터에게 면죄부 준 꼴 
대한민국에는 두 개의 서울 축구팀이 있다. 하나는 K리그 소속의 FC 서울이고, 다른 하나는 K3리그 소속의 서울 유나이티드이다. 전자는 세계 수준의 경기장인 서울월드컵경기장을 홈구장으로 쓰고 있고, 후자는 어느새 먼지가 자욱이 쌓인 잠실운동장을 사용 중이다.

두 개의 서울팀은 최근 관중과 선수의 충돌 문제로 홍역을 치렀다. 서울 유나이티드는 지난 6월 대구한국파워트레인과의 경기 중 대구 선수와 서울 서포터가 충돌을 빚으며 대구 선수 및 감독이 무더기 징계를 당하고 서울 역시 엄중 경고를 받았다. 이어 양주시민축구단과의 경기에서도 서포터 일부가 경기장에 난입하자 대한축구협회 K3리그 운영위원회는 서울 유나이티드에 대해 원정경기 2경기 관중 출입 금지 및 홈경기 1경기 무관중 경기 처분을 내렸다.

한편, 최근 수원 삼성과 FC 서울의 2군 리그 경기에서 FC 서울 서포터와 수원의 안정환(31)이 충돌을 빚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경기장을 이탈해 관중석으로 올라간 안정환에 대해 벌금 1000만 원의 중징계를 내렸다. K리그의 명예를 실추시켰다는 것이 안정환에 대한 징계의 명목. 그러나 사태의 원인을 제공한 FC 서울의 서포터에 대해서는 아무런 징계나 조치가 없었다.

약자의 '난동', 강자의 '해프닝'

분명 두 사태를 직접 비교하기에는 무리가 있다. K3리그의 경우 한국축구연맹 산하의 K3리그 운영위원회가 담당하고 있고, K리그의 경우 프로축구연맹이 관리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사태의 내막을 살펴보면 결코 두 사태에 대한 징계가 공정하지 않았음을 알 수 있다.

서울 유나이티드의 경우, 발단이 된 대구한국파워트레인과의 경기에서 대구 선수들이 주심 판정에 지나치게 항의했고 일부 선수는 선심의 멱살을 잡기도 했다. 이러한 모습에 관중이 야유하기 시작했고, 이 야유를 참지 못한 대구 선수들이 관중을 폭행하고 관중석 난입을 시도하면서 사태가 커진 것이다. 운영위원회는 선수와 관중 모두에게 엄중 경고를 내리고 시정 명령을 내렸고, 결국 서울 유나이티드의 서포터는 후기리그 3경기 동안 경기장에 모습을 드러낼 수 없었다.

한편, FC 서울 서포터와 안정환의 사건은 서포터의 도발이 발단이 되었다. 서울 서포터들은 안정환에게 인신공격성 야유를 보냈고, 이를 참지 못한 안정환이 이에 항의하기 위해 관중석으로 올라갔다. 서울 유나이티드 사건에서는 김완수 등이 관중 폭행을 시도하고 물품을 던지는 등 과격한 행동을 보인데 반해, 안정환은 욕설이나 과격한 행동을 보이지 않았다. 그러나 안정환은 1000만 원 벌금이라는 중징계를 받았고, FC 서울의 서포터에 대한 징계 및 경고는 언급조차 되지 않았다.

두 사태 모두 관중과 선수 모두에게 책임이 있는 사건이었다. 굳이 그 발단을 따지자면 서울 유나이티드 사건은 선수에게, FC 서울 사건은 관중에게 그 책임이 있었다. 그러나 전자의 사건은 국내 최초의 '무관중 경기'라는 징계를 받았지만, 후자의 사건은 선수에게만 모든 책임이 물어졌다.

안정환 징계, 왜 팬들이 분노하냐고?

2군 경기는 엄밀한 의미에서 정식경기가 아니다. 따라서 1군 경기와 연계하여 책임을 묻기 모호한 상황이다. 안정환에게 출전 징계를 내리지 않은 것도, FC 서울의 관중에 대해 징계를 내리지 않은 것도 이와 같은 모호함 때문이라 추측할 수 있다.

그러나 이번 사태에 대해 축구팬들이 유독 주목하는 이유는 그 당사자가 안정환이어서만은 아니다. 선수라는 이유로 인격모독과 명예훼손을 감수해야 하고, 관중이기 때문에 이 모든 행위에 대해 면책특권을 갖는다는 것은 일반인의 시각에도 옳지 않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 관중이 '클린 서포팅'을 자처하는 FC 서울의 서포터라는 사실이 축구팬들을 분노하게 하고 있다.

유럽에서도 인종차별적 응원과 같이 선수의 인격을 모독하는 서포터의 행위는 연맹이나 협회가 엄중히 징계하고 있다. 그러나 프로축구연맹은 사태의 전말을 제대로 확인하지 않은 채 선수에게만 일방적으로 책임을 물었다. 이는 결국 서포터의 명예훼손적 행위에 면죄부를 준 셈이고, 이와 같은 사태를 방임하는 꼴이다.

물론 안정환은 선수로서 좀 더 자중할 필요가 있었다. 그러나 그 자신도 말한 것처럼 선수라고 '인간'으로서의 존엄성이 상실되는 것을 두고 볼 수는 없지 않은가? 연맹은 축구장의 주인인 관중을 보호해야 하지만, 그 관중을 즐겁게 해주는 선수를 보호했어야만 했다. 프로축구연맹의 이번 결정은 많은 의문과 분노를 낳은 안타까운 결정이라고밖에 할 수 없다.

박형진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xportnews.com]



홍형진 (2007-09-12 20:43:29)  
200%공감합니다..TV뉴스만 보고 안정환선수가 잘못했다는 인식을 갖고 있는 사람들이 안타깝습니다.
이런 기사좀 많이 읽었으면 하네요.
아까도 회사 여직원이 물론 아무것도 모르고 한 말이겠지만 안정환 너무한거 아니냐고 말할때 한대 때리고 싶었습니다 정말로..
안정환 선수 기사 읽을때마다 정말 눈물이 나려고 합니다.......
121.190.241.107
이태칠 (2007-09-12 23:15:30)  
마음이 거시기 하네요,,
모든발전은 인식에서부터 비롯된다고 합니다.
축구뿐만이 아니라 모든운동에서도 성숙한 인식이 만들어 질때 발전되는거 아닌가요??
몰지각한 팬들이 과연팬입니까?
그들은 발전을 좀먹는 한낫 무식한 인간에 불과하다고 봅니다.이번일로 많은사람들이 깨우쳤으면 하는마음 입니다.
안정환 선수역시 좀더 발전하는계기로 삼으시고 빨리 잊으셨으면 합니다.그런 무식한인간들 신경쓰지마시고 안정환선수를 진정으로 응원하는 팬들이 더많다는것을 든든하게 생각하시길 바랍니다. 항상 힘내시고 화이팅하시길,,,
121.141.108.202
김성욱 (2007-09-13 08:48:30)  
진짜 기자들 이런좋은기사좀 쓰시지 ...
202.30.15.248
김정곤 (2007-09-13 13:35:38)  
ㅠㅠ아오 안정환선수 너무 힘들땐데....
개념없는 축구 팬들 몇명때문에 고생하네요..
맘이 아프네요.
안정환선수 다시 예전처럼 부활하시길 바랍니다.
121.184.187.118
유정화 (2007-09-13 14:29:54)  
저도맘이아파요 힘네세요 항상응원해드리고 기도해드릴께요
121.163.153.56
이나영 (2007-09-13 15:50:21)  
힘내세요 항상응원할게요
이번사건 정말 안타까워요ㅠㅠ
61.79.131.93
전승금 (2007-09-13 18:13:03)  
이일로 계기가 되어 안정환선수에게 힘내라고 응원을 보내고 싶어서 엊그제 안정환선수 홈페이지를 방문하였답니다.
많은 선수들 때문에 즐거움과 기쁨을 누릴수 있기에
우리들은 당연히 선수들을 진심으로 사랑하고 지켜줘야지요.
안정환선수에게 앞으로 좋은 일들만 있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그리고 벌금 1000만원은 누가 뭐라해도 심한 징계였으며
십시일반으로 그를 사랑하는 우리모두가 조금씩 모아 벌금을 내어줘도 좋겠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218.101.246.253
김로철 (2007-09-13 19:05:27)  
울산 현대 선수였으면...난리 났을껄...
121.145.62.119
최진건 (2007-09-13 21:05:10)  
정환이형 힘내세요
218.146.95.163
정선희 (2007-09-13 23:56:33)  
이참에 더러운 응원문화 없어지길....-.-
마음 아파요. 안정환선수 힘내세요.
제 氣 나눠드릴께요.
121.125.158.245
김현자 (2007-09-14 00:18:26)  
마음이아프지만힘내세요ㅠㅠㅠㅠㅠ
125.177.101.175
황경수 (2007-09-14 20:34:34)  
선수이기전에 사람이다...이말이 귓가에 계속 맴도네요...얼마나 상처가 컸을까요. 그 서포터즈라는 사람들,사람이 할 말이 있고 안할 말이 있는 것이거늘...술한잔해야 겠네요...
121.161.151.206
     
전체 (1695)  스서(202)  일간(159)  연합(165)  스투(85)  스조(275) 
 기타(501)  테리(5)  마이데일리(78)  조이뉴스(80)  스포탈코리아(98)  축구공화국(12)  골닷컴(5)  OSEN(30) 
  번호 제목 등록자 날짜 조회
  15  [연합] 한일월드컵 안정환 골든골 볼.. 운영자 2004/03/08 5741   
  14  [스조] 日 언론, 안정환 딸 취재 요.. (4) 운영자 2004/05/12 5744   
  13  [기타] 경기 중 안정환 팬들이 선보.. (2) 운영자 2007/09/18 5936   
  12  [스포탈코리아] 때린 관중은 무죄, 받아 친 .. (3) 운영자 2007/09/12 5969   
  11  [스조] 안정환, 에이전트 해고...유.. (8) 운영자 2006/10/11 6195   
  10  [연합] 獨축구 사이트, 안정환 스페.. (3) 운영자 2006/08/24 6230   
  9  [스서] 日언론, '요코하마 성적 안.. 운영자 2004/03/11 6803   
  8  [기타] [기자수첩] 안정환만 징계? .. (12) 운영자 2007/09/12 6822   
  7  [기타] 안정환, "내 인생 최고의 .. (6) 운영자 2007/09/18 6908   
  6  [스조] 안정환, 홈페이지에 사생활 .. (20) 운영자 2004/04/15 8038   
  5  [테리] 안정환 선수의 설날 메시지 (24) 운영자 2005/02/11 11413   
  4  [스서] [포토뉴스] 안정환-이혜원 '.. (76) 운영자 2004/04/15 11794   
  3  [테리] 안정환 선수의 성탄 메시지 (56) 운영자 2006/12/25 11794   
  2  [테리] 안정환 선수의 출국 전 메시.. (61) 운영자 2006/05/27 14468   
  1  [테리] 안정환 선수의 메시지 (60) 운영자 2004/11/23 15397   
[이전 5개] 1 .. 81 82 83 84 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