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정환 공식홈페이지
 
Home Profile News Gallery From Ahn Community
 
  > 새소식

 
  ID
  PASS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분실
 
 

  번호: 284   [기타]  2004-11-12   조회: 2722


 [일요신문]최초보도 안정환 이탈리아행 급물살 막전막후 

안정환(28·요코하마)이 이탈리아로 U턴한다?!

올시즌을 끝으로 요코하마와 계약이 끝나는 안정환의 거취 문제가 또다시 ‘뜨거운 감자’로 부상하고 있다. 현재 안정환은 철저히 함구하고 있지만 물밑에선 J리그 타팀으로의 이적과 유럽 진출을 놓고 활발한 작업을 벌이고 있다. 그런 가운데 안정환의 측근을 통해 안정환이 이탈리아로 U턴할 계획이라는 최신 정보를 입수하게 됐다. 단순히 계획뿐만이 아니라 몇 달 전부터 여러 차례의 협상이 오고갔다는 사실까지 확인됐다. 안정환에게 ‘러브콜’을 보낸 팀은 이탈리아 세리에A의 명문팀 라치오. 지난 6월 라치오 구단관계자들이 방한, 안정환의 대리인과 긴밀한 협상을 벌이고 돌아갔다고 한다. 그 내용을 자세히 알아본다.

안정환의 영입을 위해 적극적으로 나선 라치오는 지난 6월 아시아투어 행사를 벌이면서 아시아 마케팅의 일환으로 동양 선수 영입을 계획했었다. 그 가운데 이탈리아에서 인지도가 가장 높은 안정환에 주목했고 안정환의 위임장을 받은 대리인이 직접 이탈리아로 건너가 본격적인 협상을 벌였을 만큼 계약이 성사 직전에까지 이르렀다.

문제는 요코하마와의 계약 기간이 올 시즌까지 남아있어 당장 이적을 바라는 라치오 입장에선 위약금 부분이 부담일 수밖에 없었다. 결국 라치오측에선 시간을 두고 해결해 나가자며 이 문제를 잠시 보류하기로 결정했다. 그러다 얼마 전 안정환의 매니지먼트사인 PM측에서 안정환의 이적료를 2백50만달러에서 50만달러로 대폭 내리고 안정환의 계약 기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이탈리아행은 다시 급물살을 타게 됐다.

  당시 안정환의 대리인으로 나섰던 A씨는 “라치오는 처음에 일본에서 선수를 영입하려 했었다. 그러나 마땅한 선수가 없자 이탈리아에서 뛴 경험이 있는 안정환에 주목했다. 특히 라치오에서 활약한 아르헨티나 대표팀 출신의 클라우디오 로페스가 다른 팀으로 옮겨 가자 안정환을 그 자리의 적임자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그렇다면 PM에선 안정환의 몸값을 왜 50만달러로 낮췄을까. J리그에 진출하면서 안정환은 PM계열사 광고에 4회 정도 출연했다. PM측에선 모델료 지급 대신 2백50만달러의 이적료에서 출연료를 빼는 방식으로 몸값 낮추기에 나섰다.

라치오측에서도 안정환 영입에 대해 찬반 양론이 격렬했다는 후문이다. 특히 한 고위 간부는 이탈리아 페루자에서 실패한 선수를 라치오라는 명문팀에서 다시 거둬들인다는 건 이치에 맞지 않는다며 거센 반대를 펼쳤다고 한다.

한편 안정환은 2002월드컵 이탈리아전에서의 골든골로 자신에 대해 반감을 품고 있는 이탈리아에 재진출한다는 부분에 대해 탐탁지 않게 생각했지만 라치오의 마케팅 담당 마르코 이사로부터 이런 전갈을 받고 마음을 돌렸다고 전해진다. “유로2000 당시 프랑스와 이탈리아와의 결승전에서 트레제게가 골든골을 터트려 이탈리아 국민으로부터 원성이 자자했다. 그러나 트레제게는 유벤투스로 이적해 성공하지 않았느냐. 비수 꽂았다고 운동 못하는 거 아니니 걱정하지 말라”는 메시지였다고.

현재 이탈리아 현지에서 라치오측과 긴밀하게 이적 협상을 벌이는 사람은 일본 나카타의 에이전트인 마우리치오 모라나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모라나는 지난 6월 라치오 구단 관계자들이 방한했을 때 함께 동행하며 당시에도 안정환의 이적 문제에 적극적으로 개입한 것으로 드러났다.

라치오측에서 제시한 안정환의 연봉은 세금을 제한 90만~1백만달러 수준이라고 한다. 안정환의 대리인 A씨는 11월 중순 이후 이탈리아로 직접 건너가 나카타의 에이전트와 함께 마지막 협상을 벌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영미 기자  bom@ilyo.co.kr   <일요신문>  2004.11.14  652호  




김상균 (2004-11-12 22:30:14)  
정환형 파이팅
61.248.68.104
김수인 (2004-11-12 22:51:00)  
정말 기대되는데요?ㅋㅋㅋㅋㅋㅋㅋ
220.90.68.209
주한철 (2004-11-13 00:30:55)  
이렇게만 된다면 좋겠네요... ^^;;
211.208.24.178
차지훈 (2004-11-13 00:39:04)  
햐~~~ 넘 자세히 나와서 기대되는데요
220.119.239.109
차세진 (2004-11-13 09:38:40)  
기대만빵!
211.55.117.254
김재순 (2004-11-13 10:15:28)  
이탈리아로 가시면 우리가 영향력을 많이 행사해야지요.
안정환선수를 괴롭히지 못하게 말이죠..
211.243.200.185
김지환 (2004-11-13 11:20:11)  
라치오가 정확한 판단으로 빨리 모셔가기 바랍니다~^^
221.152.93.200
경정현 (2004-11-13 12:40:21)  
A씨 파이팅!! ^^
61.74.87.161
정동엽 (2004-11-13 22:52:25)  
난 안정환선수가 영국으로 갔으면 하는 작은 바램이 있다는 .^^
218.155.70.213
성진 (2004-11-17 02:31:17)  
흐미 미치겠굼나..증말...흐미..
61.84.85.43
     
전체 (1695)  스서(202)  일간(159)  연합(165)  스투(85)  스조(275) 
 기타(501)  테리(5)  마이데일리(78)  조이뉴스(80)  스포탈코리아(98)  축구공화국(12)  골닷컴(5)  OSEN(30) 
  번호 제목 등록자 날짜 조회
  501  [기타] [한국일보]첫딸 본 안정환, .. (2) 운영자 2004/06/10 2736   
  500  [기타] 요코하마의 경기관람 포함 여.. 운영자 2004/06/25 2527   
  499  [기타] [아이뉴스]정환-동국 '비운의.. (2) 운영자 2004/10/11 2351   
  498  [기타] [폭탄뉴스]'빅게임 위너' 안.. (4) 운영자 2004/10/11 2739   
  497  [기타] [뉴시스]본프레레호, '이동국.. (2) 운영자 2004/10/12 2956   
  496  [기타] [뉴시스]안정환 유럽 이적설 .. (2) 운영자 2004/11/01 2870   
  495  [기타] [조이뉴스]본프레레 "이동국-.. 운영자 2004/11/01 2737   
  494  [기타] [iMBCsports]안정환 '.. (4) 운영자 2004/11/01 3084   
  493  [기타] [폭탄뉴스]안정환, 이동국, .. 운영자 2004/11/04 2331   
  492  [기타] [일요신문]최초보도 안정환 .. (10) 운영자 2004/11/12 2722   
  491  [기타] [조이뉴스]안정환, 6경기만.. (4) 운영자 2004/11/13 2075   
  490  [기타] [조이뉴스]야마카타전의 짜릿.. 운영자 2004/11/15 2071   
  489  [기타] [헤럴드경제]안정환 "몰디브.. (2) 운영자 2004/11/15 2020   
  488  [기타] [조이뉴스]본프레레는 왜 안.. (3) 운영자 2004/11/16 2063   
  487  [기타] [조이뉴스] '안정환 원톱 카.. 운영자 2004/11/16 2138   
  486  [기타] [뉴시스]안정환, 세리에A 재.. 운영자 2004/12/15 2056   
  485  [기타] [일요신문]안정환 음식점 사.. (7) 운영자 2004/12/30 2614   
  484  [기타] [고뉴스]안정환 부부 "아이 .. (4) 운영자 2005/01/03 2311   
  483  [기타] [스타뉴스]'닭살남편' 안정환.. 운영자 2005/01/04 2256   
  482  [기타] 안정환은 '장난꾸러기 남편'[.. (1) 운영자 2005/01/05 2980   
1 2 3 4 5 .. 26 [다음 5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