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정환 공식홈페이지
 
Home Profile News Gallery From Ahn Community
 
  > 새소식

 
  ID
  PASS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분실
 
 

  번호: 796   [기타]  2006-04-07   조회: 2759


 코스미와 그로쏘가 회고한 안정환 
안정환이 페루자에서 활약할 당시 페루자의 감독이었던 세르세 코스미와 팀 동료 파비오 그로쏘가 독일 월드컵을 앞두고 <다타스포르트>와의 인터뷰에서 안정환에 대한 회고를 털어놓았다.

코스미는 올 시즌 우디네세의 돌풍을 일으키는듯 했지만 도중 성적 부진으로 현재 우디네세 감독직에서 물러난 상태이며, 팔레르모에서 활약하고 있는 그로쏘는 이번 독일 월드컵에서 이탈리아 대표팀의 주전 왼쪽 풀백으로 활약할 것으로 보인다.

안정환은 2002 한일 월드컵 16강 한국과 이탈리아의 경기에서 골든골을 넣어 이탈리아를 탈락시켰고, 이후 당시 페루자 구단주였던 루치아노 가우치는 안정환을 방출하겠다고 말해 논란이 되었었다. <다타스포르트>는 독일 월드컵 기간 동안 이탈리아 대표팀이 묵게 되는 뒤스부르크에서 안정환이 활약하고 있다는 점을 언급하며 코스미와 그로쏘의 인터뷰를 실었다.

코스미는 "안정환은 테리우스로 불렸다. 왜냐하면 한국에서 사람들이 그렇게 불렀기 때문"이라며 안정환에 대한 기억을 꺼내기 시작했다. 코스미는 "안정환이 유명하지 않은 선수로 페루자에 온게 아니었다. 그는 우리 축구계에서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아시아에서는 좋은 선수였다"고 말했다.

이어 코스미는 "안정환은 영리한 선수였다"며 "그는 영어를 매우 잘 알고 있어 우리는 주로 영어로 얘기했지만 그는 금세 이탈리아어를 이해했다"며 안정환의 언어 능력을 칭찬했다. 또한 코스미는 "안정환은 흉내를 잘 냈는데 특히 나를 잘 따라했고 매우 재미있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안정환의 팀 동료였던 그로쏘는 "이상한 기분이었다. 우리는 구단주 생각에 동의하지 않았다"며 당시 안정환의 방출에 대해 이해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그로쏘는 "당시 그는 상대팀 선수로서 불운히도 우리(이탈리아)를 상대로 중요한 골을 넣었지만 우리에게 언제나 그는 친구였다"며 "결국 그가 잘 풀리게 되어 다행이었다"고 말해 골든골을 떠나 안정환은 팀 동료였음을 강조했다.

그로쏘는 "그는 매우 수줍은 선수였지만 우리는 훌륭한 축구선수라는 사실을 떠나 좋은 사람으로서 친분을 다졌다"며 안정환에 대한 회고를 마무리졌다.

- 사커라인 구자윤 -



# 다음은 원문 URL입니다.
http://www.datasport.it/leggi.aspx?id=3633241
http://www.datasport.it/leggi.aspx?id=3633276



강민정 (2006-04-07 18:26:24)  
역시 환!!~
211.208.175.148
이인규 (2006-04-07 18:33:38)  
ㅎㅎㅎ 정환형은 정말 뛰어난 선수죠..
코스미 감독 그로소 그들과더 뛰었다면 강등 안당할수도 있었을텐데
구단주가 마인드가 괴상망측한 사람이라 정환형이나 코스미감독이나..쩝
옛 동료와 스승의 말을 듣고 자신감을 갖고 비록 지금은 교체멤버이지만 자신감있게 분데스리가에서 뛰시면 됩니다!
59.11.103.26
윤인필 (2006-04-07 20:05:52)  
그럼 그렇지요...
음...
역쉬...
안.정.환.이여요.
안선수 홧팅!!!
리원이, 리원이 엄마두요...^^
- 산본에서 태경아빠 -
218.147.140.75
이경재 (2006-04-07 20:26:21)  
역시 안정환선수 화이팅!!!! 다~잘될거예요^^*
222.97.181.64
이재설 (2006-04-08 00:38:44)  
...페루자,,ㅎ
아련한 추억..
125.245.226.3
노진호 (2006-04-08 09:55:29)  
아쉽네요 만약 이태리에 있었다면 ㅠㅠ
211.107.34.153
정상희 (2006-04-08 11:15:20)  
코스미 감독 흉내를 잘내었다니..ㅋㅋ 재미있네요.
58.79.162.254
주정일 (2006-04-08 13:28:00)  
이제는 그리운 이름들이죠. 그로쏘, 테데스코, 마잔티니, 마테라치, 브라질 수비수 이름이 안떠오르네요.
제 마리아였나?
125.188.14.34
이한천 (2006-04-08 16:47:46)  
코스미 감독 그래도 재능있는 감독이지요~
218.237.152.111
김정환 (2006-04-08 18:06:48)  
이태리에잇었다면정말세계적인선수가됫을텐데...
지금도세계적인선수이시니까!꼭좋은모습보여주시고
안정환화이팅~!!ㅋㅋ
211.48.99.124
홍문표 (2006-04-09 06:53:32)  
정말 우리 안정환선수를 열심히 응원하자구요...

그래도 아직까지는 안정환만한 스트라이커가 없습니다

대한민국에서는...
218.152.118.229
     
전체 (1695)  스서(202)  일간(159)  연합(165)  스투(85)  스조(275) 
 기타(501)  테리(5)  마이데일리(78)  조이뉴스(80)  스포탈코리아(98)  축구공화국(12)  골닷컴(5)  OSEN(30) 
  번호 제목 등록자 날짜 조회
  1635  [스조] 프랑스 FC 메스, 안정환 유.. (12) 운영자 2005/07/12 2612   
  1634  [골닷컴] 평가전, 포인트는 안정환 복.. 운영자 2010/03/03 2229   
  1633  [스포탈코리아] 티에리 앙리 “한국 선수 중 .. (5) 운영자 2007/06/01 3110   
  1632  [기타] 티에리 앙리 “안정환 축구 .. (5) 운영자 2007/06/01 4214   
  1631  [기타] 투혼의 `유럽리거`, 제 몫 .. (15) 운영자 2006/06/24 4152   
  1630  [스서] 토튼햄서도 안정환에 러브콜 (9) 운영자 2006/05/28 2408   
  1629  [스서] 토고전 결승골 안정환, 아시.. 운영자 2006/06/14 2458   
  1628  [스투] 테리우스식 태교 ‘동요 부르.. (1) 운영자 2004/03/25 3228   
  1627  [기타] 터졌다, 안정환 첫 골 운영자 2008/03/20 2796   
  1626  [조이뉴스] 태극호 원톱, '왕의 대결' 운영자 2005/11/17 2344   
  1625  [조이뉴스] 태극호 '원톱을 외롭게 하지 .. (8) 운영자 2006/05/26 2292   
  1624  [연합] 태극전사 안정환-박지성, 룸.. 운영자 2008/06/17 3125   
  1623  [연합] 태극 라이벌 열전 안정환.이.. 운영자 2006/01/02 2292   
  1622  [스투] 킬러의 전쟁! 안정환 vs 프.. 운영자 2005/12/15 3053   
  1621  [조이뉴스] 콜러 감독 “안정환은 한국의.. 운영자 2006/02/11 2063   
  1620  [조이뉴스] 콜러 감독 “안정환, 팀 적응.. (1) 운영자 2006/02/04 2468   
  1619  [연합] 콜러 감독 "영웅 안정환을 .. (1) 운영자 2006/02/11 2489   
  1618  [기타] 코스미와 그로쏘가 회고한 안.. (11) 운영자 2006/04/07 2759   
  1617  [스조] 코스미 전 페루자 감독, "안.. 운영자 2006/04/09 2943   
  1616  [연합] 친정팀찾은 안정환 "다시 뛰.. (1) 운영자 2012/09/17 1802   
1 2 3 4 5 .. 85 [다음 5개]